freeboard
�� �б�
제목 지극히 개인적으로 삼성과 엘지 스마트폰에 대한 생각 몇가지.. 추천 0 IP 주소 221.154.xxx.8
글쓴이 Lee.N 날짜 2018.02.11 13:15 조회 수 1437

한국의 안드로이드 진형의 삼성과 엘지 누가  IT기술의 이해도가 높은가.

 

1. 패널 새로운 기술인가 아니면 보증된 기술인가.


삼성은 OLED 기술을 제일먼저 상용화를 합니다. 악명높았던 2009 옴니아2 적용을  이후 대부분의 플래그십 모델들엔 삼성은 AMOLED 사용을 하게됩니다.

 

문제는 새로운 기술이었던 만큼 많은 이슈를 가지고 있었고 경쟁사인 엘지는 AMOLED 문제를 조목조목 반박하면 자신들의 IPS-LCD 우월하다고 광고에 이용했습니다.

 

(당시 엘지는 아직 OLED기술은 상용화에 문제가 많다라는 전제가 깔려있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여기서 삼성이 엘지보다 시장 이해도가 높다는 것이 들어납니다. 삼성은 실험실에서 연구하는 비용과 상용화하는 비용의  차이가 없고 상용화가 실험실 보다  많은 것을 얻을  있음에 그 같은 선택했다고 봅니다.

 

이후 엘지는 2017 플래그인 V30  OLED패널을 사용하게됩니다. 그렇게 삼성에게 지적했던 문제의 해결은 삼성보다 없었고 이에 대한 태도도 삼성보다 미온적이었습니다.

 

대부분 평가는 엘지의 OLED패널 수준은 2013년에 출사한 삼성 갤럭시S4/노트3 수준이었습니다. 이부분은 해상도와 같은 것이 아닌 패널 품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2. 일체형 배터리인가 아니면 교체형 배터리인가

 

삼성은 갤럭시S6에서 교체형 배터리에서 일체형으로 변화를 이룹니다. 여기서도 문제가 발생합니다. 일체형 배터리까지는 이해 하지만 그동안 고수하던 외장메모리 슬롯을 제거해버립니다. 이부분은 삼성이 소비자의 니즈(needs) 반영하지 못한 것은 물론 소비자의 새로운 니즈(needs) 채워줄 온라인 저장 서비스(클라우드등 비물리적 저장서비스) 배제한 것은 삼성 수뇌부가 제조사적 사고를 가지고 있음이 명확하게 보여줍니다.

 

갤럭시S7부터 다시 외장메모리 슬롯이 채택되었지만 말이죠.

 

엘지는 이러한 삼성을 반박하며 배터리교체를 강조합니다. 그리고 2017 엘지도 플래그십 모델인 G6 V30 일체형으로 출시하게됩니다.

 

3. 삼성이 엘지 보다 빠른데  빠르게 된이유 (체감)

 

삼성과 엘지는 eMMC규격을 사용했었습니다. 삼성의 경유 사용한 eMMC규격이 명확하게 명시된 경우가 많이 있지만 엘지의 경우에 eMMC사용으로 명시된 부분은 조금 아쉽습니다. 그렇다고 속도가 나쁘지 않습니다. LG G4 경우 빠른 eMMC 사용했음을 벤치마크를 통해   있습니다.

 

삼성은 새로운 규격인 UFS2.0 엘지보다 1 앞서 사용하게됩니다.  부분에서는 삼성이 엘지보다 느릴  없는  다른 이유가 발생하게 됩니다. 이부분으로 엘지를 옹호하신다면 말리지 않겠지만 옹호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새로운 기술을 사용한 기기와 비슷한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판매했다는 것은 소비자 기만이 될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부분을 생각해보면서 어쩌면 삼성이 외장메모리 슬롯을 제거한 이유가 마진을 남기기 위해서라는 생각도 한번해봅니다.

 

3. 새로운 기술도입 삼성이 빠르다?

 

삼성의 경우 갤럭시S8 블루투스 5.0LE UFS2.1 사용하였습니다.

같은 시기에 출시한 G6 블루투스 4.2+BLE UFS2.0 사용을 했습니다.

 

삼성페이와 같은 결제시스템의 경우 삼성은 2015년 갤럭시S6부터였고 이후 엘지는 2017 G6부터 도입을 시작.

 

방수방진 부분에선 삼성은 2016년 S7부터 본격적으로 도입을 시작하고 엘지는 2017년 G6부터 도입.

 

이렇게 보면 삼성이 엘지보다 빠르게 새기술을 도입하는  같습니다. 여기에 밀스펙을 말하는 분이 있을  있을 겁니다. 삼성은 액티브시리즈가 있습니다. 말도 탈도 많지만 삼성은 세분화 해놓았기에 구지 밀스펙을 받을 필요가 없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6. 엘지는  새롭게 설계하고 도전한다?

 

엘지는 언제부터인가 :설계라는 말을 합니다. 그런데 재설계가 처음부터 다시라는 개념이 맞다면 1년가지고 상용화에 맞는 제품이 출시가 될까요. 최소 1년이상의 공백으로 엘지는 새로운 플래그십 출시를 하지 못하게되는게 정상이지만 그동안 계속해서 출시를 했었습니다.

 

엘지 G5 통해서 엘지가 말하는 재설계라든지 로드맵은 결코 지켜질수 없음을 증명한 것처럼 보입니다.


여기까지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었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떤생각을 가지고 계신지 알려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언더케이지 게시판 이용안내 (11/11/2016 개정) [10] KGNEWS 2016.11.11 46034 0
공지 언더케이지 리뷰 관련 FAQ (2016.10.10) [26] UnderKG 2016.10.10 3931 1
공지 서비스 제휴 관련 안내입니다. [10] UnderKG 2014.06.25 74424 0
30602 프로10.5 ios12로 올려봤습니다. [1] new 머가조아 2018.07.18 56 0
30601 향후 삼성의 중저가라인까지 홍채인식이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new Gooooooogle 2018.07.18 60 0
30600 S9+ 배터리 지속시간 왜 이렇게 오래가죠?? [1] newfile Leecury 2018.07.17 211 0
30599 갤럭시 S10 3가지 버전의 모델로 개발중 [3] new SilentVortex 2018.07.17 436 0
30598 이상과 현실의 괴리(feat. find x) [9] updatefile SilentVortex 2018.07.17 977 0
30597 skt 요금제 개편 떳네요 [5] update 시간의지평선 2018.07.17 1426 0
30596 에센셜폰 엄청난 가격 [11] update A든 2018.07.17 1394 0
30595 중국폰의 백도어 논란에 대한 생각 [10] update dkfhsbj 2018.07.17 945 0
30594 LG 제품은 베스트샵에서! [2] update GSM 2018.07.16 1065 0
30593 고동진 사장 노트9 및 S10 정보 언급 [8] updatefile CodeRED 2018.07.16 1762 0
30592 (의견수집) 서피스 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0] update HRZN 2018.07.16 731 0
30591 샤오미 런칭행사로 가장한, 지모비 코리아 show 후기입니다. [2] file 미롱 2018.07.16 1190 0
30590 아이폰5s 배터리 자가수리 [5] update 자유평화 2018.07.16 653 0
30589 아이패드 6세대 질렀습니다. 09dong 2018.07.16 559 0
30588 요즘 자꾸 중국폰에 눈이 가는데요 [25] update 자유평화 2018.07.16 1077 0
30587 공유)외산폰을 정발하기 시작한 국내통신사들 속내는 무엇? [2] 터치미 2018.07.16 922 0
30586 애플이야 독자os니까 그렇지만 안드진영은 [19] update 연어 2018.07.16 1204 0
30585 [루머]차기 LCD 아이폰 3종류 패널 탑재 [5] SilentVortex 2018.07.15 1176 0
30584 갤럭시a8 2018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4] 폰등이 2018.07.15 1006 0
30583 애플도 티비 만들면 좋겠네요 [14] 화웨이P20pro 2018.07.15 119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