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board
�� �б�
제목 언팩 2018 2nd 소감 : 초과대포장 추천 0 IP 주소 1.224.xxx.171
글쓴이 Ssean 날짜 2018.08.10 01:57 조회 수 1024

1. 과거 회상


2017 노트 언팩에서야 노트가 터지고 난 후 노트 팬들덕에 다시 출시될수 있었다는 스토리텔링거리나 있었지만

이렇게 노트 발표회마다 노트1을 소환해서야.. 과거의 영광 언제까지 붙들고 있을건가요?


2. 답습


너를 가로막지 않는 배터리? 4000mah 가지고 생색은 엄청 내네요 더한 제품들도 많습니다만. 더군다나 삼성 내에도 10시간 넘게 가는 배터리도 있습니다만 그건 넘었는지 모르겠네요

512gb 메모리? 확장까지 하면 1tb까지 된다고 꽤나 만족스러운 모양인데 이미 화웨이에서 512gb모델 출시 한지가 언젠데 이제와서 생색일까요?

퍼포먼스? 거 너나 나나 다 사서쓰는 입장에서 참.. 더군다나 엑시노스가 월등한 퍼포먼스도 아니고 애플의 A시리즈는 넘었는가 모르겠네요


3. ioT


삼성의 방향성 ioT죠.

대부분의 가전을 만드는 삼성이기에 자신있다...라 틀린말은 아니지만

마치 세상에 없는 경험 창조한듯한 발표내용은 딱히 고개가 끄덕거려지지는 않네요


4. 덱스?


포인트가 빗나갔습니다. 우리는 덱스가 연결하기 불편해서 안쓰는게 아니라 아직 pc를 대체할만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서죠

연결을 편하게 해주는거야 고맙지만 그러면 키보드와 랜선 usb는 어디에 연결합니까.


개인적인 의견을 덧붙이자면 덱스가 나아가야할 방향은 집에 pc를 들이기 애매한 라이트 유저에게 미니 pc의 경험을 주는겁니다.

한때 유행한 조그마한 미니pc의 역할을 폰이 할 수 있도록 발전하는 것이 방향이고

덱스의 발전은 연결하기 쉽고 덱스를 쓰면서 폰을 하고 그런 것이 아니라

덱스 프로그램 자체가 컴퓨터와 유사해져야합니다

간단한 프로그램이 깔린다던지 ux가 더 직관적으로 바뀐다던지 더욱 pc에서 제공하는 만족감 비슷한것을 주려고 노력해야하는데

허브도 없는 달랑 케이블을 개발하는데 덱스 발표후 1년 반을 보내왔다는게 이해가 안되네요


5. 디자인


다이아몬드 컷팅이 추가된것이 눈에 띄네요

짝눈 (저는 좋아합니다만) 도 눈에 띄구요

브라운도 눈에 띄네요..

뭐 워낙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니 크게 말하고싶은바는 없습니다만

전 노트9 살 예정이지만 고를 색이 없네요


6. 카메라


네 Ai카메라 LG 샤오미 화웨이에 이어서 서비스 하네요

적용만 잘된다면 문제될건 없지만 팔로워의 느낌이 강하게 나는건 어쩔 수 없겠죠


7. 갤럭시 워치


일단 베젤 너무 넓네요.. 로테이션 되는 부분을 제외하고도 넓습니다. 줄일 방법은 없었던걸까요 배터리를 늘려서 그런지 투박한 느낌이 강하네요

더이상 스마트 워치의 발전은 없는걸까요? 스마트 워치에서 할 수 있는 기능이 많아졌으면 좋겠는데.. 

왜 스마트 워치가 필요한가에 대한 이유를 설명해주지 못하는 기기인듯 하네요.


8.  빅스비 2.0은 어디로?


글쎄요! 빅스비 화면이라고 발표 실수한건 그렇다 치고

전 대화를 이해해서 대화를 진행해간다.

이거 대부분의 인공 비서가 택하고있는 방식 아닌가요?

그리고 개인에게 더욱 맞춰진다. 내가 짜장면을 좋아하면 중국집을 추천해준다.... 오늘 내가 중국음식을 먹고싶은지 양식을 먹고싶은지

예약을 7시에 할건지 6시에 할건지 어떻게 아나요..

어젠 중국음식 먹고 오늘은 양식 먹고싶을때도 있잖아요?

어젠 혼자 7시에 밥을 먹었지만 오늘은 친구와 6시에 볼수도 있잖아요?

개인 맞춤형이다. 좋은 발전입니다만 이런 예시를 발표회에 들고와야했나요..?


그 자신있다던 노트9에 탑재된다던 빅스비 2.0은 어디로 갔나요..?

사장님의 말씀이 참 공허해지는 순간이네요 하하 설마 저 짜장면이 빅스비 2.0은 아니겠지요..?


9. 갤럭시 홈


솔직히 홈팟이나 누구하고 다른게 뭔지 모르겠습니다.

이것도 팔로워의 성격인가요?


10. 발표회장


네 뭐 노트 행사장은 워낙 조촐해서 기대는 안했습니다. 바닥을 화면으로 이용해 착시를 주는 방법.. 노트8때 쓴 방법이죠

그래도 360도 발표회장이나 VR을 통해 발표하니 3D홀로그램 원형 발표회장 등 항상 참신한 발표회장이었는데

이번엔 기존에 사용했던 방식이었다는 점에서 아쉽네요

그래도 뭐 노트 5 때만큼 형편없는 수준은 아니었으니..


총평


제발 정신 차리세요.

지금 가지고 나온 결과물은 그렇게 혁신을 남발하며 뭐 경계를 넘어서고 어쩌고 할 수준이 아니라고 느껴집니다..

거의 다 기존에 있는 것의 반복인 결과물을 들고와서

강조하는 어투에 과장하는 화법을 써 봤자 씨알도 안먹힙니다.

이제 겉멋에서 벗어나주길 바랍니다..

잡스가 그렇게 과장을 하고도 최고의 발표자로 칭송받는 이유는 그 뒤에 제품들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클라우드 맥북에어..) 이 기존의 틀을 깰만큼, 과장 할만한 제품들이었기 때문입니다. 그저그런 결과물을 가지고 그 화법을 가져와봤자 그 명성을 얻지는 못합니다.

오히려 지나친 과장은 반감만을 일으킬 뿐입니다. 삼성..


스토리지가 없어서 사진을 지워요?

영상이 안보내져서 폰을 껐다 켜요?


대체 몇년도 이야기를 합니까... 현 상황까지 왜곡 해가면서 과장을 하고싶나요?

그 뒤에 남는건 1시간동안 언팩을 지켜보며 나온 헛웃음 뿐입니다.


제품은 그럭저럭 잘 나왔기에 살겁니다. 그리고 맘에 듭니다.

그리고 매번 혁신할 수 없다는 것도 압니다.

삼성이 IT를 선도하는 기업이라는건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먹을 것 없는 잔치집에서 초대해서 역대급으로 훌륭한 잔치라고 자찬해봤자 손님들은 짜증낼 뿐입니다..

조금만 겸손해지길... ㅠ


11. 발열제어


이번에 개선된 수냉식 발열제어시스템이 들어갔다고 하네요

그래서 덱스도 팬 달린 스테이션 없이 쓸 수 있었던걸까요?

이런 면에 신경쓰는건 좋습니다.


12. 기본에 충실


배터리를 늘리고

용량을 늘리고

퍼포먼스를 개선하고

발열을 완화하고

게임 최적화에 노력하고

스포티와 협업하고


항상 중국폰을 택하지 않고 삼성을 택하는것은 빠지는 것 없이 기본에 충실하기 때문이죠.

특히 고동진 사장님 이후로 이러한 면이 강조되는 모습이라 기쁩니다.


13. 블루투스 s Pen


뭐 블루투스를 넣은 것 치고는 기능이 별게 없어서.. 읭 하기 했지만

셀카 찍을 때 한손으로 셔터 누르기 힘든데 그래도 펜으로 찍으면 편하겠다는 생각은 드네요.

없는 것 보단 나으니.. 다음 세대에선 기능이 추가되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언더케이지 게시판 이용안내 (11/11/2016 개정) [10] KGNEWS 2016.11.11 46192 0
공지 언더케이지 리뷰 관련 FAQ (2016.10.10) [26] UnderKG 2016.10.10 4058 1
공지 서비스 제휴 관련 안내입니다. [10] UnderKG 2014.06.25 74564 0
31059 호주 에너자이저 new 삼성보이 2018.08.22 11 0
31058 LG가 살아날 좋은 방도가 생각났습니다. [3] new Differin 2018.08.22 111 0
31057 오늘 전주 하늘 [3] new MoCAGold 2018.08.22 422 0
31056 어느 바다일까요..?ㅎㅎ [5] update yang3363 2018.08.22 496 0
31055 제주도 사진 Feat 노트8 [2] update 물만난물고기 2018.08.22 556 0
31054 RTX2080....? [6] update 온7오레오갈수있다!! 2018.08.21 914 0
31053 노트9 직찍 몇장.. [2] update 미롱 2018.08.21 830 0
31052 레노버 노트북 샀어욤! ㅎㅎ [6] 슈어락 2018.08.21 615 0
31051 안드로이드가 점점 무거워지는 걸까요?.. [13] update 갤투찬양자 2018.08.21 1239 0
31050 오늘 노트5에서 노트9로 갈아탔어요! [18] Santiago 2018.08.21 1198 0
31049 어플 오류가 있는 것 같네요 [9] 갤투찬양자 2018.08.21 476 0
31048 애플펜슬 아이폰에 장착한다는 글도 있네요... [10] 별별별 2018.08.21 1158 0
31047 ios12 베타도 슬슬 마무리 되어 가는군요 A11바이오닉 2018.08.21 742 0
31046 노트9의 버튼은 탈착식? [8] HRZN 2018.08.21 1655 0
31045 블랙베리가 무서운 이유 [4] 온7오레오갈수있다!! 2018.08.21 1219 0
31044 무료나눔 [6] 한결같은 2018.08.20 927 0
31043 보증기간 만료..(섭섭)+ 알게된 사실 한가지! [5] 머가조아 2018.08.20 779 0
31042 아이패드프로 터치인식 오류 발생하시는 분 있나요. [7] Lee.N 2018.08.20 452 0
31041 노트9(엑시) 아이폰x 스피드 테스트입니다. [2] 주사기로사 2018.08.20 1118 0
31040 노트9 받았습니다!!!! [13] 갤투찬양자 2018.08.20 167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