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board
�� �б�
제목 폴더블 폰 왜 접어야 하는가 추천 0 IP 주소 1.224.xxx.171
글쓴이 Ssean 날짜 2018.11.09 22:35 조회 수 1493

폴더블폰에 관심이 많아서 계속 관련된 글을 쓰게 되네요!




그나저나 KBS에서 이런 번역까지 해주네요.. 신기


이걸 보고 삼성이 제시한 폴더블 폰 왜 접어야하는가에 대한 답을 살짝 제가 느낀대로 재구성하여 적어보겠습니다.


1. 기존 스마트폰의 양자택일


갤럭시 S 시리즈는 2개로 나누어 출시됩니다. 작은 일반S와 큰 플러스 모델. 

이 둘은 왜 나누어져 있을까요? 일단 두 개의 수요가 모두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작은 폰을 원하는 사람들은 큰 폰을 사용하기 불편해 합니다.

한 손으로 조작도 안될 뿐더러 커서 주머니에 들어가지도 않는 폰을 원하지 않는 것이죠


또한 큰 폰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시원시원한 디스플레이에서 영상을 보고 텍스트를 볼 때의 만족감을 느낀 사람이라면

작은 폰은 답답해서 못쓸 겁니다.


이렇게 두 폰의 장단점은 극명합니다. 사실 큰 폰을 좋아하는 사람도 작은 폰의 한 손 조작과 휴대성이 부럽고

작은 폰을 쓰는 사람도 큰 폰의 시원시원함이 부럽지만

자기가 중점을 두는 가치가 있으므로 하나를 포기해서 하나를 얻는 것이죠

아직도 큰 폰을 가야 할지 작은 폰을 가야 할지는 많은 분들의 고민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2. 폴더블 폰의 활용성


폴더블 폰은 이 고민을 말끔히 해결해줍니다.

점점 큰 화면을 탑재하면서 커지는 폰의 크기를 뚝 반으로 줄여주죠 주머니에 쏙 들어갑니다


거기에 외부에 4.6인치 (아이폰8정도) 화면을 통해 한 손 조작에 용이한 '휴대폰'의 역할을 충실히 구현합니다


그러던 중 영상을 봐야해서 작은 화면이 불편하고 한 손 조작이 불필요한 상황이 닥친다면?

그냥 펼쳐버리면 그만입니다. 그러면 7.3인치의 미니 태블릿 수준의 광활한 디스플레이가 펼쳐지죠.

물론 휴대기기이기 때문에 한 손에 들어오는 사이즈로요.


이로써 작은폰과 큰 폰의 장점을 모두 충실히 수행하는 기기가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3. OneUI


거기에 삼성은 또 하나의 활용성을 제시합니다 멀티테스킹의 재정의

우리는 지금까지 멀티테스킹을 백그라운드에 앱을 두고 해왔습니다.


책상으로 치면 좁은 탁자에서 다양한 일을 하기 위해 종이를 겹쳐두고 해왔던거죠

그런데 폴더플 폰의 옆으로 긴 디스플레이는 이 탁자를 책상으로 만들어줍니다

여분의 공간이 생긴것입니다


이제 좁은 탁자에 있던 노트북과 서류들을 겹쳐 놓지 않아도 됩니다. 옆에 펼쳐두면 되죠

그러던 중 필요하다면 끌어쓰면 되는 것입니다.

3개의 앱을 동시에 띄워놓고 쓰는 경험은 단순히 트리플윈도우 기능이 아닌

쾌적함의 정도를 향상시켜줄 새로운 경험이 될 것입니다




이상으로 왜 접어야하는가에 대한 답을 제 나름대로 삼성발표에서 영감을 받아 적어봤습니다

주저리주저리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네줄요약

1. 접었을 때는 한 손에 들어오고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컴팩트함, 기존으로 치면 아이폰8 (4.7인치)

2. 펼쳤을 때는 광활한 시각적 만족감, 기존으로 치면 아이패드 미니 (7.9인치)

3. 두 개의 장점을 모두 합칠 수 있는 폴더블폰

4. 거기에 새로운 멀티태스킹 경험까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언더케이지 게시판 이용안내 (11/11/2016 개정) [11] KGNEWS 2016.11.11 47332 0
공지 언더케이지 리뷰 관련 FAQ (2016.10.10) [26] UnderKG 2016.10.10 4862 1
공지 서비스 제휴 관련 안내입니다. [10] UnderKG 2014.06.25 75700 0
34244 WF-1000X 리퍼 질렀습니다 [4] newfile Poplar 2019.04.22 137 0
34243 qcy t1s [1] new rebelforce 2019.04.22 164 0
34242 갤럭시 A6, JEAN(A6+)에 파이 업데이트가 연기 됐네요 [2] new foxhslee 2019.04.22 189 0
34241 원플러스 7 Pro 프로토타입 실기 [2] new dkfhsbj 2019.04.22 527 0
34240 화웨이, 중국 인민해방군 등에서 자금 조달 [1] new 노키아온더헤븐스도어 2019.04.22 582 0
34239 메이주 16s 유출 [5] new 노키아온더헤븐스도어 2019.04.22 427 0
34238 화웨이 P30 Pro 50배줌 달 사진(실제 촬영) [3] new dkfhsbj 2019.04.22 923 0
34237 맥북에어2018 업데이트로 밝기100니트상승! [2] newfile 슬픈아픔 2019.04.22 471 0
34236 아이패드 프로 11" [1] update 보말죽 2019.04.22 692 0
34235 후... 결국 폰에 잔상 생기네요 [13] update 안드로메다독재자 2019.04.21 1412 0
34234 엘지폰 최대 미스테리... [9] update S10MaxthinQ 2019.04.21 1364 0
34233 지극히 개인적인 안드로이드 쓰는 이유 [8] update 미오뜨 2019.04.21 976 0
34232 Bitlocker가 발목을 잡을 줄은 몰랐네요. [3] update Hexagon 2019.04.21 685 0
34231 월요일's 삼성 펌정보 [5] update 월요일 2019.04.21 649 0
34230 s8 집어들어서 켜기 [5] Scrambledegg 2019.04.21 756 0
34229 유튜브는 삼성팬보이에게 점령당한것같네요 [17] update 올웨이즈온 2019.04.21 1142 0
34228 언더케이지, 그나마 전문적인 커뮤니티 사이트였지만... [8] update Waltz 2019.04.21 1134 1
34227 언케페이지에 보이는 타커뮤니티성향 게시물.. [8] Lee.N 2019.04.21 798 0
34226 그러고보면 초기불량으로 확실하게 홍역을 치르긴 했는데 [3] 노키아온더헤븐스도어 2019.04.21 665 0
34225 요즘에 애플비아냥이 확 줄었네요. [2] 술병처리반 2019.04.21 7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