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review

October 22.2015

Apple iPhone 6s

apple-iphone-6s-review-pic1.jpg apple-iphone-6s-review-pic2.jpg apple-iphone-6s-review-pic3.jpg apple-iphone-6s-review-pic4.jpg apple-iphone-6s-review-pic5.jpg apple-iphone-6s-review-pic6.jpg apple-iphone-6s-review-pic7.jpg apple-iphone-6s-review-pic8.jpg




디자인:

- 아이폰6보다 살짝 크고, 두껍고, 넓지만 대부분 케이스가 호환될 정도로 작은 수준의 차이이니 큰 문제는 아닙니다. 13g 늘어난 무게는 분명히 느낄 수 있는 정도의 차이인데 저는 휴대폰의 무게에 그리 까다롭지 않은 편이지만 셔츠 주머니에 자주 넣거나 민감하신 분은 신경이 쓰일 정도입니다.

- 마감은 항상 그렇듯 기대 이상이고 휘어지기 훨씬 어려운 소재로 변경되었으며 안에 물이 잘 들어가지 않도록 씰링 처리가 되어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물론 과신은 금물.)

- 로즈 골드라고 못생긴 절연띠가 사라지진 않습니다. 다음 아이폰은 디자인 적으로 제발 큰 변화가 있었으면 합니다.


디스플레이:

- 밝고, 색 표현이 정확하며 야외 시인성도 평균 이상입니다. 좋은 의미로, 개선되어야 할 점을 찾기 어렵습니다. 해상도가 더 향상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애플이 계속해서 작디 작은 배터리를 넣는 이상 배터리 수명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 같고 전반적인 성능 하락세도 예상되기에 필요한 부분은 아니라고 봅니다.


소리:

- 통화 품질도 매우 양호하며 특히 스피커는 여전히 수준급입니다. 


카메라:

- 소프트웨어 손떨림 방지도 본연의 역할을 다합니다만 OIS가 들어갔으면 하는 바램은 이번에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크기의 문제라고 보기에는 단순히 클래스 구분으로 보이는데, 플러스 라인에만 넣지 말고 작은 메인스트림 라인에도 OIS를 좀 넣어 주었으면 합니다. 

- 카메라는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은 성능이지만 단순히 해상도만 올라간 듯 한 느낌에 야간 저조도 촬영은 경쟁작에 비해 형편 없는 수준입니다.

- 4K 동영상 촬영이 드디어 지원됩니다만, 안드로이드는 물론 윈도우폰 (루미아라고 읽으시면 됩니다)까지 지원했던 기능이기에 별다른 특이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 라이브 포토는 가끔 쓰기엔 즐거운 기능인데, 예쁜 사진 (및 동영상)을 잡기 위해서 계속 폰을 같은 자세로 들고 있어야 한다는걸 생각했을 때 전후 1.5초는 너무 긴 것이 아닌가 싶고 부담스럽습니다.

- 레티나 플래시는 아이디어는 괜찮아 보이나, 물리적인 LED 플래시보다 못하고 어중간한 해질녘 정도의 밝기에서는 흔들림만 가중시키는 역효과가 일어납니다.


성능:

- 16GB는 이제 정말 사라질 때가 됐습니다. 라이트 유저라고 해도 생각보다 빨리 용량 문제에 부딪히게 될겁니다. 앱 용량은 물론이고 웹의 고해상도화에 따라 캐시도 훨씬 빨리 찹니다. 어떻게 사용하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나머지 세상 전부가 더 큰 데이터를 주고 받고 있으니만큼 2015년의 16GB는 아이폰 3GS 때의 16GB가 아닙니다.

- TSMC와 삼성 제조 A9는 성능상 큰 차이는 없어 보입니다만, 16개 가능한 조합에 따라 정확히 원하는 아이폰을 구매할 수 없는건 어쩔 수 없는 듯 합니다. 애플이 이 점에 대해 약관을 어긴 것은 아닙니다만, TLC와 MLC 이슈에 이어 분명히 신경 쓰이는 일인 것은 확실합니다. 아이폰7에서 더 큰 놀라움이 없길 바랍니다.

- A9 칩셋은 CPU에서 70%, GPU에서 90%의 성능 향상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상적인 용도로는 의미있는 차이를 체감하기 어려웠으나 3D 게임 로딩에는 바로 전 세대인 아이폰6와 비교해도 눈에 띄는 차이를 보였습니다.

- 이 모든 것 보다 제일 기쁜 업그레이드는 역시 두 배 용량의 RAM입니다. 절반보다 낮은 가격에도 4GB RAM을 탑재한 기기를 구할 수 있는 세상입니다만, OS간의 차이점을 배제하더라도 드디어 사파리 새로고침과 앱 강제 종료를 개선했다는 점에서 2GB RAM에 큰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 Touch ID는 너무 빨라서 잠금 화면에 있는 알림을 보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새로운 접근 방법이 필요해 보이는데, 임의로 잠금 해제 시간을 줄이는 옵션이 등장하지 않는 이상 눌러본지 오래 된 우측의 전원 키에 다시 적응하는 것이 나을 듯 합니다.


소프트웨어:

- iOS 9는 주로 성능 향상과 최적화에 초점을 두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새로운 기능도 추가됐지만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닙니다. 시리가 개선되었고, 애플 뉴스가 추가되었으며 메모 앱이 강화되었습니다. 점점 내장 앱의 기능과 개수가 많아지는 것은 다들 좋아할 만한 일은 아닌데, 팀쿡이 근래에 내장 앱을 지우는 기능을 지원할 수 있다고 했으니 이를 기대하는 수 밖에 없어보입니다. 전반적으로 부드럽습니다만 .0대 빌드에서 보이는 사소한 버그들은 여전합니다 (작성 당시. 현재 OS는 9.1).

- 3D Touch는 유용한 기능이지만, 재미있지는 않습니다. 링크 미리보기가 제가 좋아하는 기능 중 하나인데, 써드파티 앱 지원이 아직 부족합니다. 기본 설정값으로는 편리하게 쓸 수 있을 정도보다 세게 눌러야 하므로 손 쉬운 사용 메뉴에서 강도를 부드럽게 바꾸시는것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Peek and Pop도 굉장히 유용한데, 이메일이나 메시지를 굳이 읽고 읽지 않음으로 다시 바꾸거나 향후 메신저가 지원할 경우 답장을 못 한 이유 (읽씹한 변명)에 대해 고민하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앨범, 메시지, 미리 알림, 및 메모 등 기본 앱에서 3D Touch를 지원합니다. 

- 다만, 3D Touch가 사용 가능한 부분에서 어떠한 알림이나 표시도 없으므로 해 보기 전까지는 지원 여부를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구 메뉴키나 애플와치의 Force Touch와 같이 눌러보지 않으면 알 수 없다는 점은 직관성 면에서 완전한 실패입니다. 작은 아이콘이나 색깔의 차이 등으로 알려줄 필요가 절실합니다.

- 멀티태스킹 슬라이더는 거의 사용이 불가능 할 정도로 불편하고 실용적이지도 않습니다. 반면, 키보드를 세게 눌러서 커서를 움직이는 것은 직관적이고 유용하기까지 합니다. 텍스트 필드 위에 커서를 길게 누르는 방식의 예전 커서링으로는 전혀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안 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앞서 말씀드린 설정 란에서 완전히 꺼 버릴 수도 있습니다.

- 애플와치에 탑재된 탭틱 엔진은 아이폰 6s에도 탑재되어 있는데, 단순히 3D Touch의 압력감지 피드백으로만 사용되지 않습니다. 진동 모터 자체가 탭틱 엔진으로 대체되어 있기 때문에, 메시지와 전화 알림이 이전보다 훨씬 경쾌하고 산뜻합니다. 전화나 메시지가 오기를 기다리게 하는 것은 탭틱 엔진이 처음입니다.


배터리:

- 일반적인 아이폰입니다. 보통 사용량으로는 하루를 버틸 수는 있겠습니다만 제가 쓰기엔 11시쯤 집에 들어오면 이미 배터리 잔량은 0%였습니다. 새로 추가된 절전 모드를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해법이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2015년에 출시된 플래그십은 이 정도여선 안된다고 봅니다.


결론:

- 언제나 그렇듯, 아이폰이니만큼 언젠가부터 경쟁작을 특정한 부분에서 압살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매우 균형이 잘 잡힌 폰이고 어디를 어떻게 봐도 무척 잘 만들었습니다. 크게 실망시키지도 않겠지만, 특별히 놀라운 점도 없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로 균형이 잘 잡힌 모습은 아이폰을 리뷰 할 때 마다 놀라게 합니다.

- 아이폰 6s로 업그레이드를 해야 하냐고 물으면 답변은 매 s모델이 그렇 듯 바로 전작인 아이폰 6에서 그 돈을 지불하고 오기엔 차이점이 크지 않고 가치 부여도 많이 못 하겠습니다. 그러나 그 이전 세대라면 못생긴 디자인을 감수할 수 있다면 의미 있는 업그레이드가 될 겁니다.


[아이폰 6s / Plus 구입 문의 070-4207-9666]




EVALUATION
F717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디자인
8.2
퍼포먼스/성능 (칩셋 섞기 포함)
8
소리/카메라
8.5
디스플레이
9.3
배터리
7
8.2
디자인은 포기했습니다. 카메라와 배터리가 별로지만 크게 실망스럽지 않은, 그러나 어디 특출난 곳도 없는 잘 균형잡힌 아이폰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3 Apple iPhone 6 [188] file UnderKG 2014.10.21 150816 0
372 Samsung Galaxy S6 edge [288] file UnderKG 2015.04.20 142205 0
371 Sony Xperia Z3 [224] file UnderKG 2014.10.15 113783 0
370 Apple iPhone 6 Plus [188] file UnderKG 2014.10.24 111273 0
369 Samsung Galaxy Note 4 [182] file UnderKG 2014.11.21 110398 0
368 Samsung Galaxy S7 edge [96] file UnderKG 2016.03.26 110302 0
367 Apple iPhone 5s [7] UnderKG 2013.09.30 107457 0
366 Samsung Galaxy Note3 [1] UnderKG 2013.10.02 106150 0
365 Samsung Galaxy S6 [127] file UnderKG 2015.04.21 105620 0
364 Apple iPhone 7 [144] file UnderKG 2016.10.17 99713 0
363 LG G4 [163] file UnderKG 2015.06.01 94498 0
362 Xiaomi Note [78] file UnderKG 2015.06.22 90291 0
361 Apple iPad Air2 [89] file UnderKG 2014.11.17 87811 0
360 Samsung Galaxy A7 (2016) [119] file UnderKG 2016.01.31 87613 0
359 Samsung Galaxy S7 [67] file UnderKG 2016.04.11 86054 0
358 Samsung Galaxy Note8 [87] file UnderKG 2017.10.08 85432 0
357 Samsung Galaxy S8 [64] file UnderKG 2017.05.19 84024 0
» Apple iPhone 6s [106] file UnderKG 2015.10.22 83727 0
355 Samsung Galaxy Alpha [58] file UnderKG 2014.09.24 81501 0
354 Samsung Galaxy Note Edge [146] file UnderKG 2014.11.20 7792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