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글 읽기
제목 모바일 지포스 GTX 10 시리즈 공개 : 마침내 찾아온 싱귤러리티 추천 0 IP 주소 118.220.xxx.205
글쓴이 닥터몰라 날짜 2016.08.17 15:37 조회 수 5250

* 최악의 전성비를 기록했던 페르미를 기점으로 나날이 반등하는 엔비디아의 아키텍처 기술은 다른 어떤 시장보다도 모바일에서의 게이밍 경험을 가속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몇년간의 추세를 보면 (데스크탑 그래픽 자체도 빠르게 발전했지만) 그보다 더욱 빠른 속도로 모바일 GPU의 성능이 데스크탑을 따라잡아 온 것을 확인할 수 있죠.


2014년 9월의 지포스 GTX 980, 그로부터 꼭 일년 뒤인 작년 9월의 모바일 지포스 GTX 980으로 데스크탑과 모바일 GPU가 1년의 시차를 두고 단일화되었다면 이번 세대에서 그 갭은 (거의 무시해도 좋을) 2개월로 줄어들었습니다. 마침내 두 시장의 성능 곡선이 한 지점에서 맞닥뜨리게 된 것. 바야흐르 싱귤러리티의 시기입니다.




글쓴이 : 이대근

원문 : http://iyd.kr/1016

 

 

 

모바일 지포스 GTX 10 시리즈 공개 : 마침내 찾아온 싱귤러리티

 

엔비디아는 어제 자사의 새로운 게이밍 노트북용 그래픽 솔루션을 발표했다. 관례처럼 붙어 온 M 접미사를 뗀 건 사실 지난 세대의 (모바일용) 지포스 GTX 980이 처음. 그러나 이번에는 그것이 보다 넓은 라인업으로 확장되었다. 지포스 GTX 1080, 1070 그리고 1060이 다시 한번 출시된 것이다.


gtx10_00.jpg

 

심지어 스펙마저 데스크탑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다! GTX 1080으로 말할 것 같으면 코어 구성과 부스트 클럭은 데스크탑용과 모바일용 사이의 차이가 없고, 다만 베이스 클럭만 1607MHz에서 1556MHz로 소폭 감소했을 따름이다. GTX 1060은 코어 구성은 데스크탑과 같으나 베이스/부스트 클럭이 각각 1404/1670MHz로 데스크탑 GTX 1060의 1506/1708MHz에 비해 각각 102/38MHz씩 하향되어 있다. 재미있게도 모바일용 GTX 1070은 셋 중 유일하게 데스크탑 카운터파트와 코어 구성이 다른데, 더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더 늘어난 것이 포인트. 1920 쿠다코어와 120 TMU를 내장한 데스크탑용과는 달리 모바일용 GTX 1070은 2048 쿠다코어, 128 TMU를 탑재하고 있다. 작동 속도는 데스크탑쪽이 1506/1683MHz, 모바일쪽이 1442/1645MHz로 역시 소폭 하향되었다.

 

눈치가 빠른 독자라면 내가 세 모델 모두 메모리 서브시스템(ROP, L2 캐시, 메모리 인터페이스, 메모리 작동속도)을 언급하지 않았단 사실에 주목할 것이다. 사실 그럴 필요가 없었다. 데스크탑의 그것과 완전히 똑같았기 때문. 다시 말해, 모바일용 GTX 1080/1070/1060은 모두 데스크탑과 동일한 64/64/48개의 ROP와 256/256/192 비트의 GDDR5X/GDDR5/GDDR5 메모리를 탑재한다는 얘기다. 실로 놀라운 것.


gtx10_02.jpg

 

비록 한세대 전 데스크탑과 거의 똑같은 모바일 GTX 980을 출시했기는 하나 이토록 폭넓은 라인업으로 '브랜드 통합'을 이뤄내기는 이번 세대가 단연 처음이다. 게다가 모바일 GTX 980이 출시된 것은 2015년 9월로, 데스크탑 시장에 GTX 980이 출시된 것보다 정확히 1년이 지난 후였다는 사실을 생각하자. 그에 비해 GTX 1080이 데스크탑 시장에 투입된 것은 석달이 채 되지 않았다. (GTX 1060은 심지어 지난 달 출시되었다!)

 

이토록 페이스가 빨라진 것은 엔비디아의 정책적인 게이밍 노트북 우대 전략과 무관치 않다. 슬라이드상 언급된 바에 따르면 콘솔에 대항할 '포터블 게이밍 디바이스'로써 엔비디아가 역점을 두는 곳이 바로 게이밍 노트북 장르이기 때문. 현실적인 이유로 양대 콘솔 시장의 현재와 미래를 경쟁사 AMD가 장악하고 있는 것과도 관련이 있을 것이다. 마침 양대 콘솔의 판매량은 한자릿 수대 성장을 면치 못하는 반면 게이밍 노트북은 무려 30%의 전년 대비 성장율을 보였다. 이 추세가 일년만 연장되더라도 게이밍 노트북의 보급 수량은 엑스박스 원의 그것을 뛰어넘을 것이다. (※ 물론 여러분은 몇주 전 엑스박스 원S가 새로 투입된 사실을 알 것이다. 연내 플레이스테이션4 네오의 출시까지 현실화되면 당분간 콘솔 시장의 판매량이 증가추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


gtx10_04.jpg

 

이미 명약관화한 사실이기는 하나 어쨌든 전세대와의 비교 그래프를 보자. 다만 유의할 점은 GTX 10 시리즈의 비교 대상으로 낙점된 것이 (접미사 떼고 등장한 GTX 980이 아니라) "동일한 모델넘버의 GTX 900M 시리즈" 라는 것이다. 즉 GTX 1080 vs 980의 비교가 아니라 GTX 1080 vs 980M의 비교라는 것. GTX 980M의 성능은 데스크탑 GTX 970의 80% 수준에 해당하는 점을 참고하도록 하자.


gtx10_05.jpg

 

사실 필자에게는 이 두번째 그래프가 더욱 흥미롭게 다가왔다. 오버클럭 여력이 100+MHz 수준이던 맥스웰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향상되었다는 것. 파스칼의 전력효율이 맥스웰보다 크게 향상된 것을 생각해보면, 그에 힘입어 오버클럭 여력 역시 크게 확장되었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겠다. 어쩌면, 이만큼이나 오버클럭 헤드룸이 형성되었다는 건 그만큼 부스트 클럭을 칼같이 오래 유지해주리라는 뜻이기도 하지 않을까. 앞서 데스크탑과 모바일 GTX 10 시리즈의 부스트 클럭에 거의 차이가 없던(기껏해야 수십 MHz) 사실을 상기하자. 하악, 너무 매력적.


gtx10_06.jpg

 

역시 매력터지는 두번째 장점은 바로 이것. 전력효율이 좋아진 까닭에 -기존 모바일 GTX 980만 해도 사실상 불가능했던- '포터블 게이밍' 이 가능해졌다. 사실 모바일 GTX 980은 뭐랄까, 노트북용 그래픽카드의 형상을 하고 있으되 TDP가 마의 세자릿수를 돌파해 사실 데스크탑용 그래픽카드를 억지로 모바일 폼팩터에 우겨넣은 것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려웠다. (엄밀히 말해 폼팩터 자체도 공인된 MXM 규격은 아니었다. 더 크고 뜨거운 무엇...) 그에 비하면 이번 모바일 GTX 10 시리즈는 데스크탑용 GPU가 "진정으로" 모바일 폼팩터에 융합된 것만으로도 의의를 평가할 수 있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파스칼 세대의 게이밍 노트북이 전세대보다 평균적으로 30% 더 긴 배터리 사용시간을 보장한다고 한다. 역시 전자기기는 힘 세고 오래가야 제맛.


gtx10_07.jpg


끝으로 엔비디아는 모바일 GTX 10 시리즈에서 배터리 모드하의 (성능을 다소 희생해) 지속시간을 늘리는 기술, 배터리 부스트가 더 매끄럽게 다듬어졌다는 점을 알렸다. AMD의 프레임레이트 타겟 컨트롤(FRTC)과도 일맥상통해 보이는 이 기술의 핵심은 초당 평균 30프레임 -인간의 눈이 잔상을 알아채지 못한다는 하한!- 으로 GPU의 성능을 제약하는 반대급부로 소비전력을 절감하는 데 있다. 기존 세대에서는 이 기술이 그다지 매끄럽지 않아 '평균적으로 30 프레임'을 유지하되 세부적으로는 30프레임 전후를 왈칵 넘나드는 모습을 보였었다고. 이것이 문제되는 까닭은 크게 두 가지.

 

1. 30프레임을 넘는 경우엔 불필요한 전력 소비가 발생하는 셈이고,

2. 30프레임을 넘지 못하는 경우엔 인간의 눈이 잔상을 알아채게 된다. 즉 뚝뚝 끊긴다는 느낌을 받는다는 것.

 

따라서 이 부분이 '정교한 30프레임'으로 튜닝되었다는 것은 사용자 경험(UX)적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최악의 전성비를 기록했던 페르미를 시작으로 나날이 반등하는 엔비디아의 아키텍처 기술은 다른 어떤 시장보다도 모바일에서의 게이밍 경험을 가속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실제로 지난 몇년간의 추세를 보면 (데스크탑 그래픽 자체도 빠르게 발전했지만) 그보다 더욱 빠른 속도로 모바일 GPU의 성능이 데스크탑을 따라잡아 온 것을 확인할 수 있다.

 

gtx10_08.jpg


마지막으로, 이 뉴스로써 오보가 되고 만 지난 기사에 대해 심심히 사과드린다. M 접미사가 붙을지 말지 내기를 걸고 싶던 GPU가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GTX 1080조차 아니었다니. (이젠 모두 알았겠지만, 그때의 그 GPU는 바로 오늘 모바일 GTX 1070으로 소개된 그것이었다.) 모바일 GTX 980의 출시로 데스크탑과 모바일 GPU가 1년의 시차를 두고 단일화되었다면 이번 세대에서 그 갭은 (거의 무시해도 좋을) 2개월로 줄어들었다. 마침내 두 시장의 성능 곡선이 한 지점에서 맞닥뜨리게 된 것. 바야흐르 싱귤러리티가 도래했다.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IYD를 팔로우하시면 저희가 놀아드립니다!
 
http://facebook.com/insideyourdevice
http://twitter.com/iyd_twi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아이패드 프로 10.5 성능리뷰 : 모바일에서 성능은 이렇게 쓰는 것 [14] file 닥터몰라 2017.08.20 8867
67 OnePlus 5 성능 리뷰: 다시 찾은 균형 [3] file 닥터몰라 2017.07.27 5998
66 삼성 갤럭시 노트 FE 성능 리뷰: 특별할 것 없어요 [13] file 닥터몰라 2017.07.20 10930
65 WWDC17, 애플이 풀어놓은 선물보따리 - 하드웨어편 secret 닥터몰라 2017.06.10 2
64 WWDC17, 애플이 풀어놓은 선물보따리 - 소프트웨어편 secret 닥터몰라 2017.06.10 1
63 애플 아이패드(5세대) 자세히 알아보기 [8] file 닥터몰라 2017.06.02 14317
62 삼성 갤럭시 S8/S8 플러스 성능 리뷰: 안드로이드에선 최고지만… [33] file 닥터몰라 2017.05.23 16089
61 삼성 갤럭시 S8 음향 리뷰: G6에 완패?! [13] file STUDIO51 2017.05.16 11690
60 삼성 갤럭시 S8 & LG G6 번들 이어폰 비교 리뷰 [16] file STUDIO51 2017.05.05 14660
59 LG G6 음향 리뷰 [21] file UnderKG 2017.03.24 14452
58 LG G6 성능 리뷰: 초라합니다 [63] file UnderKG 2017.03.17 20707
57 삼성 갤럭시 업그레이드 프로그램 소개 [41] file KGNEWS 2016.11.10 25740
56 소니 2016 신제품 시그니처 발표회 [6] file partner 2016.11.03 12043
55 SSD의 남하를 저지하라 : 하드디스크 진영의 최후 반격 [13] file 닥터몰라 2016.09.25 11751
54 엔비디아, 딥러닝 신경망추론(NNI) 위한 테슬라 2종 신규 발표 [1] file 닥터몰라 2016.09.18 3905
53 가난한 집 장남, 입신양명 꿈 가슴에 안고 : AMD Zen 아키텍처 분석 [4] file 닥터몰라 2016.09.16 8123
52 애플 아이폰7 미국 현지 핸즈온 [42] file KGNEWS 2016.09.10 20570
51 LG V20 신제품 발표회 [35] file KGNEWS 2016.09.08 16316
50 삼성 갤럭시 노트7: 25W 지원? [32] file UnderKG 2016.08.28 12452
» 모바일 지포스 GTX 10 시리즈 공개 : 마침내 찾아온 싱귤러리티 [4] file 닥터몰라 2016.08.17 5250